대나무피리에 실려온 티베트 영혼의 선률

Nawang Khechog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티베트 음악의 대표적 연주자이자 작곡
자이다. 하지만 그는 단순한 아티스트가 아니라 그 너머의 세계에 속해 있다 그가
특별한 존재로 우리에게 다가오는 이유가 거기에 있다.
나왕은 달라이 라마 등을 비롯해 수많은 수도승들과 함께 참선하고 불교 철학을 공
부한 수행자였으며, 실제로 11년간이나 불교 승려로 살았던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
다. 히말리야 산기슭에서 은둔자로 살아가던 나왕 케촉, 그는 언제부턴가 고독한 영
혼의 바람소리를 대나무 피리로 불어내기 시작했다.
그는 자연과 세상으로부터 음악을 배웠다. 온 세계를 떠도는 티베트 난민으로서의
향수, 고통 끝에 맑게 개인 영혼이 그의 음악에 시리도록 아름답게 표현되어 있다.
그러한 영혼의 음색은 티베트 고나악기 둥첸과 미리, 남미 마야족의 오카리나, 호
주 원주민 악기 디저리두 등을 통해 흘러나오고 있다. 동양과 서양, 옛것과 새것을
넘나드는 다양한 악기들은, 아주 간결한 음율과 구성만으로도 그의 신비한 영감을
부족함 없이 표현해 준다. 한 시인을 그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나왕은 정말 특별
한 재능을 지닌 연주자이다. 그는 티베트의 시와 노래에 독특한 방식으로 접근하는
데, 바로 고대의 전통적 명상 수행에 자기 음악의 뿌리를 두는 것이다."
대나무 피리에 실려온 티베트 영혼의 선율, 초원을 스치는 바람소리만 가득한 티베
트, 그 높고 광대한 공간에서 나왕 케촉 Nawang Khechog은 자유로운 영혼을 연주한
다. 그의 음악이 흐르면 우리는 깊은 내면의 고요를 경험한다. 영혼을 높이 올라 하
늘이 되고, 그 바람이 되고, 구름이 되고, 산이 되고, 강이 된다. 그리고 마침내는
평화 그 자체가 된다.
Nawang Khechog의 앨범 Rhythms Of Peace에는 다음과 같은 노래들이 있구요
지금 흐르는 곡은 LEADING THE PATH OF NON-VIOLENCE라고 합니다.
Rhythms Of Peace (2002.)

1. NOBEL PEACE LAUREATE, 1989
2. THE DALAI LAMA OF TIBET
3. LEADING THE PATH OF NON-VIOLENCE
4. LOVING EVEN ONE`S ENEMY
5. BEING KIND TO ALL
6. CARING FOR OUR MOTHER NATURE
7. WORKING FOR WORLD PEACE
8. TIBET FOR PEACE SANCTUARY
9. TIENANMEN SQUARE (FOR CHINESE WARRIORS)
10. THE HUMAN HEART IS FOR KINDNESS


LEADING THE PATH OF NON-VIOLENCE

대나무피리에 실려온 티베트 영혼의 선율


null

by daldaesa | 2007/06/28 13:04 | 뉴에이지 음악 | 트랙백 | 덧글(8)

트랙백 주소 : http://daldaesa.egloos.com/tb/707055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새가 되어 at 2007/06/28 21:09
티벳 가보고 싶네요... 요즘은 인도 가는 꿈 자주 꾸어요.. ^^
마음껏 빗소리와 놀아보는 하루였어요..
Commented by 가을정주 at 2007/06/29 08:54
^^.......... 그랬나요.
인도에 가서 요가 많이 했었나요...
여기도 비가 오네요.... 빗소리에 명상이나 잠겨 볼라나.....^^
Commented by 새얀 at 2007/06/29 11:58
대나무 피리로, 고독한 영혼의 바람소리를 ........^^
그 설명처럼 영혼을 높이 올라 하늘이 되고,
그 바람이 되고, 구름이 되고, 산이 되고, 강이 되고........

감상하고 가요~~
음악을 듣고 있으니 차분해지는 듯합니다
쉿! 조용조용,,,,,
Commented by 가을정주 at 2007/06/29 20:34
고독한 영혼의 바람소리... 그러네요...
습한 기운이 많은 날 같구나... 감성 조절이 필요한때 인것 같아요...그쵸
조용조용......^^
Commented by 올리브 at 2007/06/29 21:41
대나무 피리를 타고 흐르는 선율이 너무나 고혹적이고 이국적입니다.
정말 영혼이 흔들린 느낌이네요 ^^
Commented by 가을정주 at 2007/06/30 20:13
올리브님 오셨능교.... 건강하시죠...
영혼이 흔들렸음 깨워 나의 본성을 찾아보이소...예....^^
Commented by at 2007/07/01 14:13
대나무의 피리가 한국에도 있었음에야...ㅠㅠ
음악이란 언어의 차이가 없는 소리이기에 민족이 다르더라도 느낌은 같을거란 생각입니다...
무엇인가를 알리고자 자신의 심정을 토로하는 소리로 들립니다...
너무도 외로와 사람을 부르고 있음인지도...
자조적인 음정이 와도 좋고 안와도 할 수 없다는 그런 탄식어린 피리소리를 들으며 님의 블로그에 인사합니다...
제 블로그에 오셔서 감사드리고 답글에 이렇듯 다녀갑니다...
7월에는 모쪼록 행복이 가득한 시간속에 즐거우시길 바랍니다...
행복하소서... ^^*
Commented by 가을정주 at 2007/07/01 19:17
세속에 살면서 피리소리의 느낌을 안다는것은 좀 그렇죠....
한국에도 퉁소도 있고. 여러 종류의 피리가 있잔슈....
방문 감사드리며 즐거운 맘 계속되이소....^^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